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포] 출근길 현대차…총파업 호소 vs 정치파업 중단

최종수정 2007.06.28 08:29 기사입력 2007.06.28 08:27

댓글쓰기

 1
금속노조의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 저지 총파업'에 따라 28일 오후 1시부터 파업을 강행키로 한 현대자동차 노조(금속노조 현대차지부)가 아침 출근길 조합원들에게 총파업을 호소하고 나섰다.

대의원들을 비롯한 노조 간부는 28일 아침 7시경부터 30여 분간 현대차 울산공장의 11개 문에 40~50여명씩 나뉘어 확성기를 들고 한미 FTA 저지와 임단투 승리를 외쳤다.

이들은 공동 유인물을 배포하고 "15만 금속노조의 총파업을 통해 한미 FTA를 저지하자"고 주장했다.

 2
출근길 조합원 L씨는 "금속노조의 파업에는 늘 현대차 노조(금속노조 현대차지부)가 총대를 매왔다"며 "울산시민은 물론, 전국민이 현대차(울산공장을)를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생각하면 뒤통수가 따갑다"고 말했다.

그는 현대차지부가 "정치파업보다는 임단협(임금단체협상)에 매진해줬으면 하는 바램"이라면서도 "오늘 파업에는 대부분 동참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대부분의 현대차 울산공장 조합원들은 비교적 덤덤한 표정으로 출근했으며 이로써 현대차 파업은 초읽기에 들어갔다.

울산=김민진 기자 asiakmj@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