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재정부, 특별재정국채 발행

최종수정 2007.06.28 08:07 기사입력 2007.06.28 08:02

댓글쓰기

해외투자청 재원 마련 위해

중국 재정부가 해외투자청 재원 마련을 위해 특별재정국채를 발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파이낸셜타임스(FT)와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27일(현지시간) 중국 신화통신 보도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고 국채 발행 규모는 1조5천500억위안(2000억달러·약 190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의 외환보유액은 지난 3월 말 기준 1조2020억달러에 달해 이들 자금의 운용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중국은 올 초 해외투자청을 설립하고 국채 발행을 통한 재원 마련에 나선 것이다.

이날 진 렌칭 중국 재정부장은 발행될 국채는 선물시장에서 장기 수익률 지표로 활용될 수 있도록 만기가 10년으로 정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별재정국채의 발행으로 시중의 과도한 유동성을 흡수하고 당국의 거시경제 통제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도 이날 성명을 통해 중국 재정부의 국채 발행 방침에 환영을 표시하는 한편 국제 경제의 변동성을 감안해 국채 발행을 통해 마련될 펀드에 대한 감독을 철저히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중국 재정부는 시장의 충격을 우려해 발행될 국채의 매입 주체는 밝히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중국 재정부가 발행되는 국채 전부를 중국인민은행(PBOC)의 외환보유고와 맞교환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시장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이다.

발행 규모만 중국 국내총생산(GDP)의 5%에 달하는 특별재정국채가 일반인을 상대로 발행될 경우 자금 조달 기간이 길어질 뿐 아니라 PBOC의 유동성 조절 기능에도 장애가 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한편 두바이 국영 투자기관과 공동 투자 논의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중국 해외투자청은 최근 사모펀드 블랙스톤의 기업공개(IPO)를 맞아 30억달러를 투자했다.

김신회 기자 raskol@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