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지부 26~27일 부분 파업 철회(상보)

최종수정 2007.06.24 17:13 기사입력 2007.06.24 16:28

댓글쓰기

28일,29일 '전국단위 부분파업'은 진행

다음 주부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반대파업을 할 예정인 금속노조 현대자동차 지부(지부장 이상욱)가 25일부터 27일까지로 예정된 권역별 2시간 부분파업을 철회하기로 했다.

 현대자동차 지부는 오는 28일 전국 단위로 전개하는 4시간과 29일 6시간 부분파업은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현대자동차 지부는 24일 울산공장 노조사무실에서 노조 임원과 각 사업부 대표, 지부 산하 전주, 아산, 남양연구소 및 모비스, 정비, 판매위원회 의장 등 20여 명이 참석해 간부회의를 열고 이같이 확정했다.

한편 지부 산하 정비위원회(의장 이상명)가 전 조합원 차원의 총파업이 아닌 노조간부 파업만 벌이기로 한 것은 철회됐다.

이에 정비위원회도 오는 28일과 29일 전국단위의 부분파업에는 전 조합원이 동참하기로 했다.

금속노조는 이번 한미 FTA 저지투쟁을 위해 25일 충청.호남권 26일 수도권 27일 영남권, 28일과 29일은 전국단위의 부분파업 방침을 밝혔고, 현대차지부는 이 방침에 따라 25일에는 전주.아산공장, 26일에는 남양연구소, 27일에는 울산공장이 각각 2시간 부분파업을 벌일 예정이었다.

현대차지부 측은 파업투쟁의 효율성을 높이고자 28, 29일 집중적인 파업을 전개할 것을 사업부 및 각 위원회 의장단이 심도있는 점검회의를 통해 결정했다"면서 "파업을 철회하는 것이 아니라 기업지부의 특성상 파업을 분산시키기 보다는 현대차 지부는 전조직이 28.29일 집중해 투쟁하기로 한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김정민 기자 jm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