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한항공, 美 A-10 공격기 수명연장 사업 수주

최종수정 2007.06.24 12:06 기사입력 2007.06.24 12:05

댓글쓰기

대한항공이 미 공군 A-10 공격기의 수명연장 사업을 수주, 군용기 개조사업 확대에 적극 나선다.

대한항공은 24일 최근 미 공군과 2009년까지 총 2년여간 150억원 규모의 A-10 공격기 수명연장 사업(Service Life Extension Program)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명연장 사업이란 기체 및 날개 부위 보강작업, 정밀 타격 능력 개선을 위한 무장 계통 기골 개조 등의 대규모 정비 사업을 말한다.

대한항공은 1985년부터 1993년까지의 1차 사업과 2001년부터 2007년 2월까지의 2차 사업에서 총 180여대의 A-10기에 대한 정비 및 개조를 수행한 바 있다.

특히 이번에 3차로 진행되는 수명연장 사업은 1, 2차 사업과는 다르게 한 대당 4개월 정도의 작업 시간이 소요되는 고난도 작업이다.

이번 계약은 경쟁 입찰이 원칙인 미 공군의 사업 계약 관행과는 다르게 대한항공의 단독 계약에 의해 이루어졌다는 점이 높이 평가되고 있다.

이와 별도로 대한항공은 현재 미 공군과 A-10기 날개 구조물 제작 및 F-16 전투기의 성능개량 및 기체 개조 사업 등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전 세계에서 총 400여대가 운용 중인 A-10기는 1972년 미국에서 최초로 생산되었으며 저공에서 지상군을 지원하기 위해 특별히 설계된 미 공군 최초의 공격 기종이다.

대한항공 조항진 항공우주사업본부 본부장은 "대한항공의 정비 능력이 높은 평가를 받아 이번 계약이 성사됐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기술 축적을 통해 군용기 개조사업 확장에 적극 나설 것이다"고 말했다.

구경민 기자 kk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