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한반도 대운하'연구 선거법 위반 관련 관계자 소환 방침

최종수정 2007.06.24 12:06 기사입력 2007.06.24 12:04

댓글쓰기

서울경찰청 수사과가 이명박 전 서울시장의 '한반도 대운하' 연구의 선거법 위반 의혹에 대해 이번 주중 관계자들을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라고 24일 밝혔다.

경찰은 전날 서울시정개발연구원의 위탁으로 '수도권 물류개선을 위한 경부운하 타당성 검토' 연구 용역을 수행한 서울경제연구원과 세종대 경제통상학과 교수 3명의 연구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 전 시장이 서울시장 임기 중에 자신의 대선 공약을 개발하려는 목적으로 산하기관에 대운하 검토 연구를 지시했다면 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관련자들을 대상으로 연구 착수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경찰은 이들이 이 전 시장 임기 말인 지난해 3월께 연구 의뢰를 받은 것으로 보고 있으나, 서울시정개발연구원 측은 "2004년부터 수도권 물류체계 개편을 연구해왔고 그 연장선상에서 연구를 의뢰한 것일뿐"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정경진 기자 shiwall@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