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법률중개사 명함 사용한 공인중개사 무죄"

최종수정 2007.06.22 15:23 기사입력 2007.06.22 15:14

댓글쓰기

 '법률중개사'라는 명함을 썼다가 대한변호사협회로부터 고소를 당한 공인중개사들에게 무죄가 확정됐다.

대법원 3부(주심 안대희 대법관)는 변호사가 아닌 사람이 법률사무를 취급하는 것처럼 표시ㆍ기재하는 것을 금지하는 변호사법을 위반한 혐의로 기소된 공인중개사 이모ㆍ김모씨와 부동산전문가 김모씨 등 3명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씨 등 2명은 중개업소 상호ㆍ명함에 법률중개사 직함을 쓴 혐의로, 전문가 김씨는 법률중개사 교육과정을 개설한 뒤 인증서를 발급해 이수자들이 법률사무를 취급하는 것처럼 활동하도록 방조한 혐의로 2005년 변협으로부터 고소를 당해 기소됐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들이 '법률중개사' 를 표시한 행위는 단지 부동산중개 관련 법률을 잘 아는 '공인중개사'의 뜻으로 인식될 정도에 불과해 일반인이 법률상담 기타 법률사무를 취급하는 것으로 인식할 정도에 이르렀다고 단정할 수 없고,피고인들의 행위가 변호사법 위반에 해당한다고 인정할 증거가 부족하다"라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중개업소 간판ㆍ유리벽ㆍ명함에 상호를 표시하면서 상호나 공인중개사 표시에 비해 작은 글씨로 '법률중개사'를 표시하거나 병기했을 뿐 독자적으로 사용하지 않았고, 전체적 외관상 일반인이 법률상담 기타 법률사무를 취급하는 것으로 인식하게 할 만한 표시나 기재를 한 것으로 확인되지 않은 점 등을 종합해 볼 때 원심 판단은 정당하다"고 덧붙였다.

1심은 "일반인은 부동산법령 해석ㆍ적용에 관해 자격을 갖춘 법률전문가로서 인식할 개연성이 높다"며 벌금형을 선고했지만 항소심은 "구체적 사실관계에서 용어가사용되는 맥락을 고려하지 않은 채 단순히 개연성이 높다는 전제 하에 유죄를 인정한 것은 잘못"이라며 무죄를 선고했다.

정경진 기자 shiwall@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