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설]180일 앞으로 다가 온 대선

최종수정 2007.06.22 12:29 기사입력 2007.06.22 12:29

댓글쓰기

제17대 대통령선거가 180일 앞으로 다가왔다. 오늘부터 후보자나 유권자 모두에게 선거운동의 제약이 강화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특정 정당ㆍ후보를 지지ㆍ추천ㆍ반대하는 내용이 포함되거나 정당명칭, 후보자의 성명을 나타내는 광고, 인사장, 벽보, 사진, 문서. 도화, 인쇄물과 녹음 녹화테이프를 배부ㆍ첨부ㆍ살포ㆍ상영ㆍ게시하는 행위가 금지된다.

특히 지금까지 허용됐던 인터넷 게시판이나 자신의 홈페이지 등에 후보를 지지하거나 반대하는  댓글, 사진, 동영상을 올리는 것도, 휴대전화 문자ㆍ음성메시지로 특정 후보의 지지ㆍ반대 의사를 여러 사람에게 전달하는 것도 안 된다. 또 일반국민이나 당원이 정당 홈페이지에 올리는 지지ㆍ반대의 글도 처벌대상이며 정당이나 후보자가 설립 운영하는 기관. 단체. 조직. 시설의 활동에도 제약이 가해진다.

정치권은 요즈음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울 정도로 어수선하다. 유력한 후보 2명을 내세우고 있는 야권은 검증 공방이 한창이다. 당내 국민검증위원회에 접수된 제보만도 60여건에 달하며 그간 논란이 된 사안 외에도 많은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의 양대 주자는 ' 당 경선이 곧 본선'이라는 인식속에 국민들이 우려한 정도의 무차별 포격전을 벌이고 있다. 

범여권은 더욱 혼선이다. 대선출마를 공식 선언한 주자만도 10여명에 이르고 대통합의 기치를 내걸었으나 밑그림조차 그리지 못하고 있어 단일 오픈 프라이머리(국민경선)의 성사여부도 불투명하다.

대선정국의 혼란이 가속되면서 정치권은 물론 익명성이 보장되는 인터넷에도 터무니없는 비방과 폭로가 가득하다. 선관위는 330명의 검색요원을 확보 사이버공간에서의 '얼굴 없는 폭력'을 강력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대선 6개월을 앞두고 후보건 유권자건 법을 지키는 차분한 선거가 되기 위해 자신들의 행동을 뒤돌아보는 시간을 한번쯤 가졌으면 한다.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