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검증위, 교육목적 전입·정수장학회 의혹 해소(2보)

최종수정 2007.06.22 10:12 기사입력 2007.06.22 10:10

댓글쓰기

한나라당 국민검증위원회(위원장 안강민)는 22일 한나라당 대선경선 후보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의 '위장전입'과 박근혜 전 대표의 정수장학회 관련 의혹에 대해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검증위 간사를 맡고 있는 이주호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전시장이 자녀들 교육목적이라고 밝히고 사과한 30여년 전 위장전입과 관련, 당시 이 전 시장의 자녀들이 다닌 사립 초등학교 관계자들의 진술 등을 통해 '학군 우선배려 관행'이 있었다는 점이 인정된다"며 부동산 투기가 아닌 교육 목적의 위장전입이었다는 이 전 시장측의 주장을 인정했다.

이 의원은 또 "박 전 대표가 국회의원에 당선된 지난 98년 이후부터 2005년까지 정수장학회 이사장으로 재직시 탈세 및 건강보험료 미납 의혹과 관련, 박 전 대표측이 이사장 재직시 사용한 섭외비나 판공비 내역을 기록한 영수증을 섭외비에 대한 소득세와 건보료 미납분에 대한 추후 일괄 납부 영수증을 소명자료로 제출함에 따라 의혹이 해소됐다"고 밝혔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