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건교위, 이틀째 대운하 보고서 작성경위 논의

최종수정 2007.06.22 07:44 기사입력 2007.06.22 07:42

댓글쓰기

국회는 21일 건설교통위원회 전체회의를 열어 한나라당 대권주자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의 대표 공약인 '한반도 대운하' 구상에 대한 정부 문건의 변조·왜곡 의혹 문제를 집중 논의한다.

특히 한나라당 의원들은 이날 이용섭 건교부 장관 등을 상대로 건교부가 지난 19일 보고한 9쪽 짜리 보고서의 왜곡·변조 의혹 및 유통 경위 등을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전날 한나라당과 열린우리당 의원들은 한반도 대운하 구상에 관한 정부 재검토 보고서 문제를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특히 한나라당 의원들은 건교부가 19일 원본이라며 공개한 9쪽짜리 보고서에 대해서도 급조 의혹을 거듭 제기한 뒤 문건 작성 경위에 관한 이용섭 건교부 장관의 해명과정을 '말바꾸기' 내지 '허위진술'로 규정, 검찰 고발 가능성까지 내비쳤다.

반면 범여권 의원들은 한나라당 의원들의 맹공에 대해 이미 건교부가 경찰수사를 의뢰한 상황에서 한나라당이 정치쟁점화를 통해 상임위의 정상적 진행을 방해하고 있다며 '청와대 지시설' 등은 말도 안되는 정치공세라고 반격했다.

이날 전체회의에서는 정부 보고서 의혹과 관련, 상임위 산하에 진상조사위원회를 설치하는 방안도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문건 파동'의 정확한 실체를 가리겠다며 건교위 산하에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한나라당 간사인 윤두환 의원은 "건교부가 공개한 9쪽 짜리 보고서 역시 원본이 아니라 급조됐다는 의혹이 커지고 있고 이 장관의 잦은 말바꾸기 등 석연치 않은 구석이 한 둘이 아니다"며 "갖가지 의문을 해소하기 위해 진상조사위를 건교위 산하에 구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