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의회, 펀드업계 세금폭탄 7월 구체화될 듯

최종수정 2007.06.22 08:00 기사입력 2007.06.22 07:05

댓글쓰기

미국 펀드매니저들이 세금 폭탄을 맞게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미 의회가 헤지펀드를 비롯해 사모펀드(PEF) 업계에 대한 세율을 대폭 인상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를 비롯한 주요 외신이 21일(현지시간) 일제히 보도했다. 

미 상원금융위원회는 펀드매니저들의 수익을 더욱 명확하게 파악하기 위해 최근 상장된 사모펀드와 헤지펀드가 거둔 수익에 15%의 자본소득 세율을 물리는 대신 기업처럼 최고 35%의 법인세율을 적용하는 법안을 제출한 바 있다.

미 하원 역시 이같은 세율 적용을 사모펀드 및 헤지펀드 전반에 적용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재 미국에서 활동하는 펀드매니저들은 운용수수료 소득에 대해 일괄적으로 15%의 세금을 납부하고 있다.

상원 금융위원회가 제출한 법안은 상장이 결정된 블랙스톤처럼 상장조합 형태로 운영되는 헤지펀드와 사모펀드에 적용되는 것인 반면 하원은 업계 전반에 적용할 수 있는 법안을 마련한 것이어서 이번 법안이 최종 통과될 경우 펀드업계에 커다란 파장을 몰고 올 것으로 예상된다.

찰스 랑겔 하원 세입위원장은 내달 사모펀드와 헤지펀드 관련 세금 부과에 대해 청문절차를 진행할 계획을 밝혀 펀드업계의 세금 확대 조치는 7월에 더욱 구체적으로 논의될 전망이다.

미 의회 대다수 의원들이 헤지펀드와 사모펀드 매니저들에 대한 보다 철저한 소득 규명을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지난주에는 거대 사모펀드인 블랙스톤과 포트리스인베스트먼트그룹에 대한 세율을 2012년까지 두 배로 인상하는 방안이 소개된 바 있다.

일반적으로 이들 펀드매니저들은 펀드 자산의 2%를 수수료로 챙기고 있으며 목표수익률을 초과할 경우 수익의 20%를 수수료로 가져간다.

한편 펀드업계에서는 이번 사안에 대해 일단 신중한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사모펀드위원회(PEC)의 더글라스 로웬스타인 대표는 "지금 펀드업계의 가장 중요한 사안은 당국의 세율 조정 문제"라면서 "현재 세율이 적절한 수준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민태성 기자 tsmin@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