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盧 대통령 헌법소원 즉각 중단, 민생전념 주문

최종수정 2007.06.21 13:47 기사입력 2007.06.21 13:45

댓글쓰기

한나라당은 21일 노무현 대통령이 잇따른 강연, 인터뷰 발언 등이 선거법상 선거중립의무를 위반했다는 선관위 결정에 대해 헌법소원을 제기키로 한데 대해 즉각 소송준비를 중단하고 민생에 전념하라고 요구했다.

강재섭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노 대통령이) 관심을 끌려고 엉뚱한 행동을 하는 어린애 비슷한 행동을 하는 것 같다"며 "요건도 안 되는 헌법소원을 통해 힘자랑할 것이 아니고 민생경제를 챙기라는 국민소원을 듣는 게 급선무"라고 말했다.

김형오 원내대표는 "노 대통령과 청와대가 집권 초기부터 소송으로 야당의원과 언론을 괴롭히더니 말기까지 이 버릇을 고치지 않으려 한다"며 "이번에 헌소를 내면 민사·형사 소송에 이어 '소송 3관왕'이 되며, 소송 전문 대통령이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재오 최고위원도 "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제정신으로 근무하는가 묻고싶다"며 "선거법 위반을 선관위가 적시하면 자숙하고 안해야지, 국법을 지켜야 할 대통령이 솔선수범해서 국법 허물기 운동을 하면 나라가 제대로 되겠느냐. 대통령은 헌소 방침을 즉각 철회하고 유가문제나 대입문제에 전념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노 대통령의 헌법소원 제기는 대선개입을 위한 시간끌기, 정국주도를 잡기위한 관심끌기, 레임덕 방지를 위한 세끌기 등 '삼끌이 작전'"이라며 "노 대통령은 국민이 겪고 있는 정신적 스트레스, 집단 우울증을 오히려 즐기는 듯 싶다. 헌법재판소는 각하라는 치료약으로 국민의 정신적 스트레스를 풀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최근 잇따른 강연, 인터뷰 발언 등이 선거법상 선거중립의무를 위반했다는 선관위 결정에 대해 '대통령 개인의 정치적 표현의 자유가 침해됐다'는 이유로 헌법재판소에 헌법소원을 청구할 방침이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