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이부영 전 의원 구속영장 재청구(종합)

최종수정 2007.06.21 12:19 기사입력 2007.06.21 12:17

댓글쓰기

제이유 그룹의 불법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1일 제이유 그룹으로부터 로비 명목으로 수억원대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이부영 열린우리당 전 의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재청구키로 했다. 제이유 그룹에 신문사 지분을 강제로 떠넘겨 부당이익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 경제지 사장 전 모씨에 대해서도 사전구속영장을 재청구한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에 따르면 이부영 전 의원은 2004∼2005년 수차례에 걸쳐 주 회장과 제이유 그룹으로부터 자신이 회장을 맡았던 장준하 기념사업회 기부금 5억여원을 받고, 각종 사업과 관련한 청탁을 받은 후 그 대가로 2억여원을 받았다.

또 전씨는 2002∼2003년 '부정적인 기사를 쓰겠다'는 취지로 제이유측을 협박해 신문사 지분 20.5%를 제이유 계열사로 하여금 시세보다 비싸게 사들이도록 해 5억원 가량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이 전 의원에 대해 변호사법 및 정치자금법, 알선수재 등 혐의로, 전 사장에 대해서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공갈 혐의로 각각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법원은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가 없다"는 이유를 들어 기각했다. 

김홍일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는 "참고인 조사 등 보강 수사를 통해 두 사람이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는 점을 추가해 영장을 재청구키로 했다"고 재청구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검찰은 2005년초 김희완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구속)으로부터 "아는 국세청 간부에게 부탁해 제이유가 국세청에 신청한 과세전 적부심이 잘 처리되도록 해달라"는 청탁을 받고 제이유로부터 수천만원을 받은 의혹을 받고 있는 변호사 출신 최모 의원을 수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의원이 소속된 법무법인은 이날 자료를 내고 "법무법인이  2005년  2월 제이유로부터 정식으로 사건을 의뢰받고 착수금을 받았으나 국세청에 의견서를 제출할 무렵 1차 과세전 적부심사 청구가 기각돼 그 이후로 접촉한 적이 없다"며 "최 의원은 사건 수임 등의 과정에 전혀 관여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검찰은 또 주 회장으로부터 서해유전 사업 추진을  위한  유력 인사들을 소개해달라는 부탁과 함께 4억여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구속한  한정식집 사장 송모(55.여)씨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전ㆍ현직 국회의원인 S, L, K씨에 대해서도 이미 조사를 했거나 현재 수사 선상에 올려놓고 있다.

한편 김 차장검사는 "이르면 이달 말까지 제이유 그룹의 금품 로비 의혹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해 '단군이래 최대 사기 사건'이라고 규정한 제이유의 전방위 로비 의혹에 대한 실체 규명 작업이 끝나가고 있음을 시사했다.

유병온 기자 mare8099@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