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기업지배구조 ‘명예의 기업’ 선정

최종수정 2007.06.21 12:02 기사입력 2007.06.21 12:00

댓글쓰기

6년 연속 ‘최우수 기업’ 수상

KT(대표 남중수)는 한국기업지배구조 개선지원센터(원장 남상구)가 실시한 ‘2007 기업지배구조 평가’에서 ‘명예의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개선지원센터는 증권거래소 상장기업 및 코스닥 등록기업 전체를 대상으로 주주의 권리 보호, 이사회, 공시, 감사기구, 경영과실의 배분 등 5개 영역으로 구분해 수상 기업을 선정하고 있다.

KT는 올해까지 6년 연속으로 기업지배구조 최우수 기업으로 선정됐다. 특히 올해는 3년 연속 최우수기업을 수상한 기업을 ‘명예의 기업’으로 격상하고, 특정 분야에서 타의 모범이 되는 기업을 치하하기 위해 부문 평가를 신설했다. 이에 따라 KT는 6년 연속 최고 점수로 ‘명예의 기업’과 함께 ‘이사회부문 최우수기업’으로도 선정됐다.

KT측은 2002년 민간기업으로 전환하면서 국내 대기업 최초로 CEO와 이사회 의장을 분리하는 조치를 필두로 이사회 및 사외이사 독립성 제고를 위해 지배구조를 지속적으로 개선한 노력의 결과 이사회 부문 최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KT는 이사회내 사외이사 비율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2002년 민영화 이전에는 54%(상임이사 6명, 사외이사 7명)였던 것이 2007년에는 73%(상임 3, 사외 8)까지 높아졌다. 또 사외이사 선임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사외이사후보 인선자문단을 도입, 운영하고 있다.

KT는 지난해 주조총회 당시 국내 최초로 사외이사 임기를 1회에 한해 중임할 수 있도록 제한하는 조항을 정관에 명시해 고질적으로 제기되는 사외이사의 독립성 논란을 종식시킬 수 있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와 함께 KT는 사외이사 이사회 의장의 역할을 명확히 하기 위해 이사회 의장 직무 기술서를 마련하고, 다양한 제도들이 제대로 운영되는지를 모니터링하기 위해 이사회 평가도 시행중이다.

KT 관계자는 “6년 연속 지배구조 최고기업 선정을 계기로 KT의 지배구조가 국내 기업의 모델이 되어 국내 지배구조를 한 단계 높이는데 긍정적인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채명석 기자 oricms@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