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기연구원, 세계 3대 인명사전에 모두 등재

최종수정 2007.06.21 11:40 기사입력 2007.06.21 11:37

댓글쓰기

   
 
삼성전기 지원수 책임연구원
삼성전기에서 PCB 관련 기술을 개발하는 연구원이 세계 3대 인명사전에 모두 등재되는 영예를 안았다.

삼성전기는 생산기술연구소에서 근무하는 지원수(36) 책임연구원이 미국 마퀴스(Marquis)의 후스후(Who's Who)와 인명연구소(ABI), 영국 케임브리지 국제인명센터(IBC)의 2008년판 인명사전에 모두 등재됐다고 21일 밝혔다.

삼성전기는 "3대 세계 인명사전 중 한 곳에 이름을 올리는 것도 힘든 일임을 감안하면 대단한 쾌거"라고 전했다.

지난 2004년 12월 입사한 지 연구원은 인하대에서 석ㆍ박사 학위를 딴 순수 국내파로, 고부가 반도체용 PCB(플립칩 기판)의 초정밀 3차원 검사기술 개발 및 차세대 PCB인 광PCB의 성능 측정 기준을 세우고 있는 국내 1인자로 꼽히는 인물이다.

광PCB는 회로의 소재가 광섬유로 구성되어 있어 현재 사용되는 구리보다 10배 이상 빨리 전기와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차세대 유망 PCB이다.

삼성전기는 "지 연구원이 지금까지 국내외 유명저널과 학회에 25편의 논문을 발표해 세계적 권위자로 인정받고 있으며, 광소자의 광 특성 평가에 대한 연구에도 일가견이 있다"고 설명했다.

지 연구원은 "대한민국 최초의 우주선에 삼성전기가 만든 광PCB가 탑재되는 것이 꿈"이라며, "선진국에 비해 열세인 국내 PCB산업이 한 단계 발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종성 기자 jsyoon@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