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의약품등 생산실적, 지난해 12조원대 진입

최종수정 2007.06.21 11:32 기사입력 2007.06.21 11:30

댓글쓰기

우리나라 의약품 등 생산규모가 지난해 12조원 대를 돌파했으며 국내총생산(GDP) 대비 제약산업 비중은 1.46%로 높아졌다.

한국제약협회는 21일 2006년도 국내 의약품 등 생산실적은 모두 12조3620억원으로 전년 11조4216억원보다 8.2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번 집계에는 완제의약품과 의료용 마약, 한외마약(限外痲藥), 향정신성의약품, 원료의약품, 의약외품 등이 포함됐다.

이 중 완제의약품 생산실적은 전년대비 9.07% 증가한 10조5475억원으로 나타났으며 완제의약품 제조업소 수는 237개에서 243개로 늘어났으나 품목 수는 1만6061품목에서 1만6022품목으로 감소했다.

비만치료제 처방시장 진입으로 2005년 28.37%로 급증했던 향정신성의약품의 2006년 생산실적은 오히려 16.19% 감소한 741억원으로 집계돼 눈길을 끌었다.

한편 GDP대비 의약품산업 생산비중은 2005년 1.41%에서 2006년 1.46%로 높아졌다.

제약협회는 "이번 집계는 지난해 생산실적으로 올해부터 시행된 정부 약제비 적정화 방안 및 한미 FTA 영향과는 무관하다"며 이와 연계한 해석에 경계를 표했다.

최용선 기자 cys4677@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