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벤츠폰’ 부활

최종수정 2007.06.21 11:09 기사입력 2007.06.21 11:07

댓글쓰기

기능 개선한 ‘컴팩트 클래식 폴더폰’ 출시

2003년 출시돼 전 세계 1000만대 판매를 기록한 삼성전자(대표 윤종용)의 ‘벤츠폰’이 부활했다.

   
 
1000만대 판매모델인 벤츠폰의 기능과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해 출시한 삼성전자읜 ‘컴팩트 클래식 폴더폰’(SCH-S480, SPH-S4850)
삼성전자는 벤츠폰이란 애칭으로 불리는 SGH-E700의 디자인과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후속모델 ‘컴팩트 클래식 폴더폰’(SCH-S480, SPH-S4850)을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컴팩트 클래식 폴더폰은 벤츠폰의 친숙한 디자인을 유지하면서도 더 얇고 가볍게 만들었다고 삼성전자측은 설명했다.

한두 번의 조작만으로도 바로 MP3, 카메라 기능을 사용할 수 있어 중장년층들도 손쉽게 휴대폰의 첨단 기능을 즐길 수 있다. 또 130만 화소 카메라, MP3, 적외선 통신 기능, 주문형음악(MOD) 등 기본 기능에 모바일 뱅킹 기능 등을 탑재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E700은 세계에 삼성 브랜드를 알린 최고의 프리미엄 휴대폰”이라며 “소비자 편의성을 높인 후속 모델로 전작의 영광을 되살리겠다”고 말했다.

컴팩트 클래식 폴더폰은 SKT, LGT를 통해 다크 실버, 레드, 화이트 실버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될 예정이며, 가격은 30만원대.

채명석 기자 oricms@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