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자수첩]노동부의 자격미달 인사 채용 논란

최종수정 2007.06.21 12:29 기사입력 2007.06.21 12:29

댓글쓰기

노동부가 지난 2월 처음으로 실시한 노동부 산하 종합고용지원센터 소장 공개모집 때, 자격 요건을 갖추지 못한 2명을 채용한 것으로 드러나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가 된 이들은 이상수 노동부 장관의 국회의원 선거 운동원이었던 인물과 열린우리당 소속 배기선 의원의 전 비서관으로, '관련분야 3년 이상 근무' 조건을 충족하지 못한데도 최종 합격명단에 포함됐다.

서울북부종합고용지원센터 소장(4급)에 채용된 김모씨는 이 장관의 선거운동원이자 지역구였던 새천년민주당 서울 중랑갑지구당 부위원장 출신이고, 안산종합고용지원센터 소장(5급)이 된 천모씨는 배 의원의 비서관 출신이다.

김씨는 보석가게를 운영하며 서울 중랑구의회 의원을 지냈고, 천씨는 대학원에서 홍보ㆍ광고를 전공한 뒤 국가고시연구학회와 케이블TV PD 등으로 활동한 경력이 있는 등 응시기준을 갖추지 못한 인물들이었다.

이처럼 응시자격이 미달된 인물들이 고용센터 소장에 채용된 것에 대해 말들이 많다. 제식구 감싸기 차원에서 선심성으로 채용 기회를 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생기는 것은 당연지사다.

노동부 관계자는 "개방형 계약직 공무원 채용시 응시자격으로 제시한 '관련 분야'를 폭넓게 해석하는 게 중앙인사위원회의 방침"이라며 "2차례 면접과정을 거치면서 업무능력을 검증했기 때문에 문제가 된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나 2월 채용 당시 6.3대1의 치열한 경쟁을 뚫고 최종 합격한 나머지 4명은 기업 임원과 공장장, 인사담당 부장 등 모두 고용업무 경험이 있는 이들이어서 노동부의 해명은 왠지 궁색해 보인다.

정경진 기자 shiwall@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