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심, 라면수요 감소로 매출 부진

최종수정 2007.06.21 09:00 기사입력 2007.06.21 08:56

댓글쓰기

푸르덴셜투자증권은 21일 농심에 대해 제품가격 인상에도 불구하고 2분기 실적 부진이 예상된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30만원에서 29만으로 하향 조정하고 투자의견 '중립'을 제시했다.

푸르덴셜투자증권 이정인 애널리스트에 따르면 국내 라면 수요가 계속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5월 이후 기온이 평년보다 높았고, 경쟁사들의 가격 인상 지연에 따른 대체효과 등이 겹치면서 농심의 라면 수요 감소폭이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지난 3월 라면 및 스낵의 가격을 평균 7.4% 인상하면서 2분기부터 매출 증가와 매출총이익률의 개선, 영업레버리지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는 전망도 차질을 빚고 있다.

판촉비와 광고선전비의 증가도 실적 부진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이 애널리스트는 "올 초 제품가격 인상으로 밀가루, 팜유 등 원가상승 요인은 충당할 수 있으나 수량 감소와 비용증가, 해외부문 실적개선 지연 등으로 2분기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3.6% 증가하는데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인경 기자 ikj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