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탈당파 '대통합 6자회담' 수정제안

최종수정 2007.06.21 07:57 기사입력 2007.06.21 07:55

댓글쓰기

열린우리당 탈당파는 21일 중도개혁통합신당과 민주당이 우리당을 제외한 '중도개혁통합 협상회의'를 제안한데 대해 참여범위를 확대해 신당, 민주당, 탈당파, 시민사회진영, 우리당, 손학규 전지사 지지모임인 선진평화연대를 참여시키자고 다시 제안했다.

이른바 6자간 다자회담을 제안한 것이다. 당초 이 정치협상에 참여대상은 민주당, 통합신당, 열린당 탈당파였다.

탈당파 소속 의원 30여명은 전날 저녁 의원회관에서 워크숍을 갖고 대통합 추진방향에 대한 의견을 조율한 끝에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우상호 의원이 밝혔다.

우 의원은"민주당과 신당이 탈당파를 대상으로 제안한 협상회의를 긍정적으로 평가하지만 그 대상과 범위가 협소하다고 판단해 다자회담으로 확대해 수정 제안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적어도 대통합이라 하면 6개세력 그룹이 포함됐을 때 대통합에 버금가는 정치세력이 망라된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다수 의견으로 개진된 '협상회의에 참여해 설득시키자'는 의견과 '대통합을 재천명하자'는 의견을 절충해, 대화의 틀을 유지하면서 범위를 6자로 확대해 '대통합'으로 나가자는 것.

그러나 민주당과 신당은 우리당을 협상대표로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어 탈당파의 이번 수정제안을 수용할 지는 미지수다.

이에 따라 민주당과 신당이 탈당파를 상대로 추진해온 중(中)통합은 사실상 무산되면서 통합논의가 다시금 교착상태에 빠질 것으로 보이며, 탈당파는 내부적으로 '우리당 배제론'에 대한 입장차를 기준으로 분화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5시간 넘게 진행된 이날 워크숍에서 초·재선그룹과 문희상 의원 등은 "우리당을 인정하지 않으면 무슨 대통합이냐"며 우리당을 협상대표로 인정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정대철 그룹과 이강래, 전병헌, 노웅래 의원 등은 "우리당의 대표성을 인정하지는 않되, 의원들이 당적을 갖고 개별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워크숍 막판에 우리당을 참여시키는 쪽으로 입장을 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에는 김근태, 정동영, 문희상 전의장과 천정배 의원 등 전직 지도부와 대선주자들도 참석했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