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금속노조 파업 강행시 엄정 대처"

최종수정 2007.06.21 08:59 기사입력 2007.06.21 08:59

댓글쓰기

정부가  한·미 자유무역협상(FTA) 체결을 반대하는 금속노조의 파업강행 계획과 관련, 파업의 목적과 절차 면에서 명백한 불법이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처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법무부·산업자원부·노동부 등 3개부처 장관은 21일 정부 과천청사에서 발표한 합동담화문을 통해 금속노조의 파업 계획과 민주노총의 총파업 방침을 철회할 것을 요청했다.

정부 대표로 나선 이상수 노동부 장관은 "25일 금속노조의 부분파업을 시작으로 29일 총파업을 계획하고 있는 민주노총의 방침은 근로조건 개선과는 관계없는 정치파업으로 조합원들의 의사도 묻지 않은 채 강행하는 것은 절차적으로도 불법"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또 "이번 총파업은 최근 회복되고 있는 우리 경제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이며, 한·미 FTA 체결로 최대 수혜를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완성차 부문에서 파업을 추진하는 것은 영세 협력업체들의 어려움을 도외시한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파업을 강행할 경우 정부는 노조 집행부를 포함한 주도세력에 대해 '무관용 원칙'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며 "민주노총은 총파업 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조합원들도 정당성 없는 파업에 참여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경진 기자 shiwall@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