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행정도시 건설사업 본격화

최종수정 2007.06.14 14:29 기사입력 2007.06.14 14:27

댓글쓰기

충남 연기군과 공주시 일대를 개발하는 행정도시 건설사업이 본격화된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추진위원회는 14일 정부중앙청사 9층 회의실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행정도시 광역도시계획(안)', '개발계획변경(안) 및 실시계획(안)', '행정도시 토지공급지침'을 심의했다고 밝혔다.

추진위에서 의결한 광역도시계획은 행정도시와 그 인접지역 등 충청권 9개 시군을 광역계획권으로 해 국가균형발전을 선도하는 거점권역으로서의 기본구상과 지역간 네트워크 형성을 통한 발전방향 등을 제시하고 있다.

광역계획권은 대전광역시 전역과 충남 연기군.공주시.계룡시, 천안시 5개면(동면, 병천면, 수신면, 성남면, 광덕면), 충북 청주.청원.진천.증평으로 건교부가 지정.고시했다.

특히 2030년 광역계획권내 최대 400만평의 인구를 바탕으로 5대 거점도시(행정도시.공주-대전.계룡- 청주.청원-진천.증평)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국토의 주요방향으로 계획적 개발축을 설정하는 등의 개발방향을 포함하고 있다.

건교부와 건설청은 그동안 3회의 공청회를 개최하고 지자체 및 전문가가 참여하는 광역도시계획협의회를 운영하는 등 지자체 및 관계기관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반영한 바 있으며 6월중 관보에 고시할 예정이다.

건교부 관계자는 "광역도시계획의 수립으로 행정도시와 인근지역의 균형발전과 지방의 성장동력 배양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종서 기자 jspark@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