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도심 4개축 재정비..'마스터플랜' 발표

최종수정 2007.06.14 14:49 기사입력 2007.06.14 14:48

댓글쓰기

   
 
청계천 일대

서울서가 청계천을 기준으로 도심을 4개축으로 구분해 집중 육성한다. 흥인지문(동대문) 주변에 녹지광장이 조성되고 서울역 고가도로는 신개념 고가도로로 신축된다.

서울시는 14일 도시정비 사업을 통해 도심을 활성화시킨다는 내용을 골자로한 '도심 재창조 프로젝트 마스터플랜'을 발표했다.

이에따르면 시는 도심을 남북 4대 축으로 나눠 각각 특성을 지닌 구역으로 정비할 계획이다.

도심 1축은 경복궁ㆍ광화문∼세종로∼북창동∼남대문시장∼서울역∼남산 구간이다. 시는 이 일원을 600년 고도의 숨결이 느껴지는 국가 상징가로(역사문화축) 조성키로 했다.

서울역 앞 고가도로는 안전 부실로 2009년 철거에 들어가 2011년 12월 수려한 디자인의 신개념 고가도로로 탈바꿈한다.

서울역 광장 주변 민간 건축물을 일부 철거하고 가로판매대를 정비해 제대로 된 광장으로 거듭나도록 하는 한편 낙후한 서울역 서부 지역도 정비된다.

북촌ㆍ인사동ㆍ삼청동∼관철동∼청계천∼삼각동∼명동으로 이어지는 도심 2축은 역사ㆍ전통과 첨단공간이 공존하는 관광문화축으로 육성된다.

   
 
도심 재창조 프로젝트 추진전

음식점, 갤러리, 카페가 밀집해 독특한 문화를 지닌 삼청동 일대는 난개발ㆍ대규모 개발이 제한된다. 낙원상가도 2009년 8월까지 새로운 재정비 계획이 마련된다.

도심3축은 창경궁∼종묘∼세운상가∼퇴계로∼남산을 모두 녹지로 연결해 장기적으로 북악산에서 관악산을 잇는 남북 육경축을 형성하게 된다.

특히 세운상가 부지에 조성될 90m 폭의 녹지와 만나는 청계천 구간은 하천 폭이 90m로 확장되면서 대규모 수변 공원으로 재단장된다.

도심 4축은 대학로∼흥인지문∼청계천∼동대문운동장∼장충단길∼남산 구간으로 서울의 신 성장동력 산업인 패션ㆍ디자인 산업의 메카로 중점 육성된다.

서울시는 도심 4대 축을 특성별로 역사, 관광, 녹지,복합문화 구역으로 개발해 도심 특유의 역사성을 회복하고 600년 고도로서의 서울의 품격을 높이겠다는 복안이다.

유은정 기자 apple@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