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저축銀 자산건전성 분류기준 강화

최종수정 2018.09.06 22:17 기사입력 2007.06.14 11:59

댓글쓰기

저축은행의 자산건전성 분류기준인 연체기간 기준이 강화된다.

금융감독원은 14일 저축은행의 자산규모가 확대됨에 따라 리스크 관리를 강화할 필요성이 있어 연체기간 기준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자산건전성 분류기준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은행은 ▲1개월 미만 연체만 '정상'으로 분류하고 ▲1개월 이상~3개월 미만은 '요주의' ▲3개월 이상은 '고정' ▲3개월 이상~12개월 미만은 '회수의문' ▲12개월 이상은 '추정손실'로 분류하고 이에 따라 대손충당금을 쌓고 있다.

반면 저축은행은 ▲3개월 미만 연체가 '정상' ▲3개월 이상~6개월 미만이 '요주의' ▲6개월 이상 중 손실액을 확정할수 없는 회수예상가액 초과부분은 '고정' ▲6개월 이상 연체 중 회수불능이 확실한 것은 '추정손실'로 분류돼 왔다.

금감원은 지난해 말 이미 자산규모 1조원 이상 또는 2개 이상 계열관계인 저축은행에 대해 은행기준으로 자산건전성을 분류하도록 지도한 바 있다.

그러나 이 분류는 참고사항으로 보고하도록 지도한 것이었고, 연체기간 기준을 개정하도록 한 것이다.

금감원은 저축은행의 수용능력에 따라 시행시기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선 내년 6월부터는 자산규모 1조원 이상 또는 2개 이상이 계열관계(자산합계가 5000억원 미만인 경우는 제외)인 저축은행이 적용되며, 이후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또한 2005년 5월부터 지도사항으로 운영해오던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에 대한 차등 대손충당금 적립기준도 감독규정에 반영하고, 1998년 최초 도입된 후 거의 변경되지 않은 경영실태평가기준도 저축은행 경영실태가 정확히 반영되도록 전면 개정할 예정이다.

김보경 기자 bk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