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이명박 후보측에 사과 요구

최종수정 2007.06.14 12:02 기사입력 2007.06.14 11:45

댓글쓰기

사과 없으면 법적 조치에 들어갈 것

청와대는 14일 이명박 후보측이 우리당 의원들의 의혹 주장이 '청와대 지시에 의한 것'이라고 규정한데 대해 "책임있는 사과가 있어야 할 것이다. 없으면 법적조치 들어갈 것이다"고 밝혔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비서실장 주재로 상황점검회의에서 결정된 사항"이라며 "이명박 한나라당 경선후보측 박형준 .진수희 대변인은 이명박 후보 관련 우리당 의원들의 의혹 주장에 대해 의원 개인 차원의 정치공세가 아니라 청와대 지시에 의해 국가기관이 총동원된 정권 차원의 정치공작으로 규정했다"며 "명맥한 허위사실 유포이며 명예훼손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한 "이명박 후보의 음모가 청와대와 결탁되었는지 아닌지 모르지만 조짐이 그렇게 보인다는 발언은 무책임한 정치공세"라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이명박 전 시장 측의 주장은 이미 금도를 넘어섰다"며 "허위주장을 1면 머릿기사로 대문짝만하게 박아 놓은 조선일보의 보도 태도 또한 그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근거 없는 음모론을 이야기하는 순간, 이명박 후보야말로 구시대의 공작정치의 포로가 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면서 "대통령이 되려는 사람은 이러한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천 대변인은 "자신의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근거 없이 청와대를 끌어들이려 해선 안된다"면서 "아무 근거없이 남을 모략해서는 안된다. 지도자가 되려는 사람은 바른 길을 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천 대변인은 "오늘 안에 이명박 후보의 책임있는 사과가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청와대는 법적 조치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여러가지 법률적인 대응방식을 검토하지만 형사적인 접근을 하게 될 것"이라며 "오늘 이명박 측의 태도를 보고 내일 이후에 법적 대응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