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속노조, 총파업 강행키로

최종수정 2007.06.14 06:57 기사입력 2007.06.14 06:55

댓글쓰기

금속노조가 결국 총파업 강행을 결정했다.

금속노조는 13일 2시 열린 중앙집행위원회에서 오후까지 마라톤 회의를 거치며 파업 강행여부에 대한 논의를 가졌으나 대의원대회에서 한미 FTA총파업 투쟁을 결정한 만큼 이를 번복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금속노조 관계자는 "일부 언론등에서 총파업 철회 가능성 등을 제기하기도 했지만 별다른 이견없이 오는 25일부터 총파업을 진행키로 결론내렸다"며 "일부 지부장들이 현장의 분위기를 전하며 어려움을 토로하기는 했지만 큰 반대는 없었다"고 전했다.

금속노조는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3일간 지역별로 2시간씩의 순환파업과 함께 28일에는 4시간, 29일에는 6시간 총파업을 결정한 바 있다.

금속노조 관계자는 "파업시기와 파업의 방식도 모두 대의원대회에서 결정된 사안이어서 이를 중앙집행위원회에서 변경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파업일정과 시기 또한 변경없이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속노조는 자체 파악 결과 지역별 부분파업으로 진행되는 만큼 공장가동에 큰 차질을 빚지는 않는다며 일부 언론등에서 우려하는 경제손실은 우려할 만한 수준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다만 금속노조는 이번 총파업 강행이 조합원 정서와 괴리돼 있다는 점에서 오히려 산별체제를 약화시키는 불씨가 되는 것 아니냐는 고민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의 한 관계자는 "기업별 노조의 이해관계 및 현장 분위기와 무관하게 총파업이 강행되면서 이를 추진한 산별노조에 대한 일반 조합원들의 불만이 높아질 경우 가뜩이나 취약한 산별체제에 어려움을 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와 관련 금속노조 및 완성차 노조 홈페이지는 상급단체 결정에 따른 정치파업을 강행하는데 대한 불만를 토로하는 글들이 하루에도 수십건씩 올라오는 등 반발이 확산되는 조짐이다.

한편 이날 김성호 법무부장관은 금속노조가 불법파업을 강행할 경우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엄정 대처할 것을 검찰에 지시했다.

김정민 기자 jm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