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분기 유통시장 할인점 웃고 백화점 울고

최종수정 2007.06.14 05:59 기사입력 2007.06.14 05:59

댓글쓰기

3분기 소매유통업체들의 체감경기가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다만 할인점과 편의점이 시장전망을 긍정적으로 바라본 반면 백화점은 오히려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해 명암이 엇갈렸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손경식)가 최근 백화점과 대형마트, 수퍼마켓 등 전국 893개 소매유통업체를 대상으로 ‘2007년 3·4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를 조사한 결과, 3/4분기 RBSI(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전망치가 ‘112’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4분기 ‘93’에서 19포인트가 상승한 것으로 4분기 만에 기준치(100)를 넘었다.

응답기업의 분포를 보면 3·4분기 소매유통업 경기가 2·4분기보다 호전될 것으로 예상한 업체가 38.4%(총 893개사 중 343개사)로 경기악화를 예상한 경우(27.7%, 247개사)보다 많았다. 경기 상황이 비슷할 것이라는 응답은 33.9%(303개사)로 나타났다.

상의는 유통업체들은 주식시장의 활황, 각종 경기지표 상승에 따른 소비심리 상승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3분기는 대형마트, 수퍼마켓, 편의점을 중심으로 소매유통업의 경기회복세를 한층 끌어 올릴 것으로 내다봤다.

RBSI는 소매유통업체들의 현장 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0~200 사이로 표시되며, 100을 넘으면 이번 분기 경기가 전분기에 비해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음을 의미하며, 100미만이면 그 반대다.

소매업태별로는 지난 분기 비슷한 전망을 내놓았던 대형마트는 99→129로 껑충 뛴 반면 백화점업계의 전망은 98→93로 악화됐다.

상의 관계자는 “대형마트는 여름철 대표 상품인 에어컨, 냉장고, 휴가철 바캉스 상품, 수박·참외 등 청과류 등이 3분기 매출 신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되나 백화점은 ‘지방점포의 매출부진’, ‘명품아울렛의 인기’ 등으로 다음 분기 전망이 밝지 않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수퍼마켓(121), 편의점(119) 등은 하절기 진입에 따른 ‘야간매출 비중 증대’와 더불어 ‘빙과’, ‘음료’ 등 날씨의 영향을 많이 받는 품목의 증가로 3분기 큰 폭의 상승세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올 여름철 매우 무더울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가 있는데다가 3분기 끝자락에 있는 추석특수로 경기기대감이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이와 함께 TV 홈쇼핑으로 대표되는 통신판매(102) 역시 3분기만에 기준치를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전자상거래(114)는 인터넷 쇼핑몰의 성장세가 당분간은 지속될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국내 유통업체들은 3분기 예상되는 경영애로 요인으로 ‘소비심리 위축(33.2%)’과 ‘과당경쟁(28.0%)’을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는 ‘인건비부담’(8.3%), 유통마진하락’(7.3%), ‘인력부족(7.0%)’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김정민 기자 jm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