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안硏, 중국 법인장 영입 '공략 강화'

최종수정 2007.06.13 14:40 기사입력 2007.06.13 14:38

댓글쓰기

중국 현지 보안 전문가 '라오강쥔' 영입

   
 
안철수연구소가 국내 소프트웨어 기업으로는 이례적으로 중국 현지인 법인장 영입을 통해 현지화 경영에 나섰다.

안철수연구소(대표 오석주)는 최근 중국 대형 IT업계에서 15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현지 보안 소프트웨어 비즈니스 전문가인 라오강쥔(Lao Gang Jun 饒鋼軍)을 중국 법인장으로 영입하고, 향후 중국시장에서 적극적인 투자를 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라오강쥔 법인장은 중국 명문대 중의 하나인 절강대학교(浙江大學校)를 졸업하고, 중국 대형 IT기업인 북대방정(北大方正)그룹 본사 및 과학기술소프트웨어유한회사를 거쳐 조화(朝華)소프트웨어응용서비스유한회사에서 CEO를 역임했다.

특히 라오강쥔 법인장은 북대방정 그룹에 재직하면서 안티바이러스 소프트웨어인 '킬(KILL)'의 유통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방정방화벽이 중국내 5위권에 진입하는데 기여했다.

또한 조화스포트웨어응용서비스유한회사 근무 시절에는 회사의 경영을 소프트웨어세일즈와 서비스로 특화해 매출을 크게 신장시킨 바 있다.

오석주 안연구소 대표는 "중국 시장에서의 성공을 위해서 중국 대형 IT기업에서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는 현지인 법인장을 영입했다"며 "이를 계기로 중국법인에 대한 투자를 늘려 중국 시장에서의 안철수연구소의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 갈 계획" 이라고 말했다.

유윤정 기자 you@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