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민석, 3년만에 정계복귀

최종수정 2007.06.13 12:09 기사입력 2007.06.13 12:09

댓글쓰기

민주당 김민석 전 의원은 13일 "이번 대선에서 민주화세력의 통합을 위해 작은 경험을 바치고 차기 정부의 비전과 핵심 국정과제를 제안하는 일을 해보자고 결심했다"면서 2004년 17대 총선 이후 3년만에 정치활동 재개를 선언했다.


김 전 의원은 지난 2002년 대선에서 "민주당 노무현 후보와의 후보단일화를 이루겠다"며 정몽준 의원이 이끄는 국민통합21로 옮겨 '배신자', '철새 정치인'이란 거센 비판을 받았다. 대선이 끝난 후 미국 뉴저지 주립대와 중국 칭화대에서 학업에 몰두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5년 전 대선 당시 후보단일화의 절박성과 노 대통령의 비정상적 정치행태에 대해 정치생명을 건 결단을 했지만 국민과의 대화와 소통을 경시하는 오류와 결례를 범했다"며 "아마 지금의 저라면 보다 지혜롭게 행동했을 것"이라고 자성했다.

그는 "상처투성이로 진흙탕에 빠졌던 침잠의 시간을 뛰어넘을 용기를 내는 것은 쉽지 않았다"며 "그러나 비전과 실천만이 변화를 만든다는 믿음을 갖고 민주당 평당원의 자격으로 다시 정치의 장에 돌아와 국민 곁으로 다가가는 여정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정치의 장을 떠나 나라비전과 국가경영전략을 집중 연구하는 시간을 가졌지만 중심화두는 대한민국의 비전이었다"며 "통합은 당위이고 필연이지만 비전의 제시없이 '자기들만의 이합집산'에 그치고 있는 현재와 같은 모습으로는 통합 자체도 이룰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전 의원은 "비전 중심의 통하만이 대통합론과 소통합론, 세력통합론과 후보통합론 사이에서 국민적 감동없이 담보해온 통합논의의 정체상태에도 궁극적인 돌파구를 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오늘의 시대정신은 '성장과 통합, 합리적 개혁'이고 지금은 중도개혁세력이 주체가 돼 선진통일한국의 문을 여는 희망의 정부가 필요하다"며 "국제자유문화 관광지대로서 새만금 대특구 건설을 제안한 뒤 앞으로 경제, 정치, 남북, 복지분야 등 4대 핵심국정과제를 하나씩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대선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국가경영을 고민하고 생각하는 사람이지만 이번 대선에서 출마준비는 한 적이 없고 생각해본 적도 없다"고 부인했다.

김 전 의원은 앞으로 민주당내 중도개혁세력 통합추진위원으로 활동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견에서 그는 2002년 서울시장 선거에서 자신과 맞대결을 펼쳤던 한나라당 이명박 전 서울시장의 '한반도 대운하' 공약과 박근혜 전 대표의 '열차페리' 공약도 비판해 눈길을 끌었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