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양이(대형마트)가 쥐(중소유통업체) 생각?

최종수정 2007.06.13 12:10 기사입력 2007.06.13 10:59

댓글쓰기

대형마트들이 고사 직전인 중소 유통업체 살리기에 나선다.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홈에버, 농협유통, 메가마트, GS마트 등 8개 대형마트는 점포 확장을 자제하고, 매장운영 기법을 전수하는 등 중소유통업체와의 상생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그러나 유통업계가 이미 포화상태에 이른 상태에서 대형마트의 생색내기 아니냐는 지적도 일고 있다.

산업자원부는 13일 8개 대형마트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유통부문 상생협력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의 '8대 상생협력 과제'를 발표했다.

산자부와 대형마트들은 이달 중으로 구체적인 추진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대형마트들은 올해 점포 확장 수준을 지난해와 비슷한 35개 내외로 조정키로 했다.

지난 1996년 34개에 불과하던 대형마트 점포수는 2000년 164개로 급증 한 후 2004년 273개, 2005년 300개 지난해에는 331개로 늘어났다.

대형마트에 소속된 매장운영 전문가들이 중소상인을 방문해 선진유통기법을 전수하는 교육 기회도 확대키로 했다.

지난해 16회에 걸쳐 500여명의 중소상인을 교육시킨데 이어 올해는 20회 이상 인원도 700명 이상으로 늘리기로 했다.

대형마트들은 또 중소 제조업체를 지원키 위해 공동으로 자체 상표(PB)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현재 7~8% 수준인 PB 상품 비중을 선진국과 비슷한 25% 내외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도 공정한 경쟁을 위해 공정거래제도를 개선하는데 대형마트와 중소유통업체가 함께 노력키로 했다.

그러나 대형마트들이 참여하는 이번 상생협력 방안이 효과를 거두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있다.

유통업체간의 과당 경쟁으로 시장이 포화상태에 이르러 점포 확장을 자제키로 한 것은 그야말로 생색내기라는 것이다.

또 대형마트는 산자부가 관리하고 있는 반면 중소 유통업체나 제조업체는 중소기업청에서 주로 지원하고 있어 유통업계에 대한 효율적인 관리가 어렵다는 의견도 있다.

이재호 기자 haohan@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