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와대 사이트 방문자수 '가파른 증가세'

최종수정 2007.06.13 11:01 기사입력 2007.06.13 10:50

댓글쓰기

6월 첫주 박근혜 사이트 이명박 '추월'

   
 
13일 웹사이트 분석평가 전문 랭키닷컴에 따르면, 6월 첫째 주까지의 주간 방문자수를 분석한 결과 16만 명으로 단연 청와대가 가장 많은 수치를 나타내고 있으며 이어 한나라당이 4만5000여명 정도를 보이고 있다.

이에 반해 젊은 층을 지지 기반으로 과거 인터넷 상에서 강세를 보이던 열린우리당과 민주노동당은 박근혜, 이명박 등 주요 후보의 개별 사이트에도 미치지 못하는 방문자수를 보였다.

청와대 사이트는 다소 유동적인 방문패턴을 나타내다가 최근 대선후보에 대한 정책 비판이나 과장급 대통령 발언 등 더욱 화제를 몰고 있는 노무현 대통령의 행보에 따라 강한 상승세를 타고 있으며, 주요 대선 후보들의 공식 사이트는 일관된 증감 없이 다양한 추이를 보이고 있다. 

   
 

특히 검증 공방 등을 통해 본격적인 대결 구도로 들어간 이명박, 박근혜 후보의 경우 3개월 전과 비교하면 전반적으로 상승했으나 최근 2주 사이 박근혜 공식 사이트의 방문자수는 증가한 반면 이명박 후보는 반대 추이를 보이고 있다.

대선 구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 같았던 손학규 후보의 경우, 등락을 거듭하다 최근에는 지속적인 트래픽 하락을 보이고 있다.

이외에도 공식 사이트나 팬클럽을 운영하고 있는 관련 인사들 중 최근 불출마를 선언한 김근태 전 열린우리당 의장이나 정동영 후보 등은 위에 언급된 후보들이나 타 정당 사이트에 비해 지극히 낮은 규모의 수치를 나타냈다.

유윤정 기자 you@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