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프린터 캐릭터 마케팅 펼쳐

최종수정 2007.06.13 10:34 기사입력 2007.06.13 10:32

댓글쓰기

   
 
삼성 프린터가 기존의 딱딱한 이미지를 벗어 던지고 보다 친숙한 이미지로 고객에게 다가간다.

'애칭 마케팅'에 이어 '캐릭터 마케팅'까지 펼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 달 초부터 방영하고 있는 CF에서 프린터 업계 처음으로 소비자들에게 제품 개별 캐릭터인 '레이'를 선보여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귀여운 로봇 모양의 캐릭터 '레이'는 컬러레이저 복합기 신제품 CLX-2161K의 작고 컴팩트한 외양과 삼성 프린터의 초소형 디자인을 가능케 해 준 원통형 4색 토너 카트리지를 활용해 탄생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 컬러레이저 복합기 CLX-2161K 제품을 출시하면서 컬러레이저 복합기가 아직 낯선 소비자에게 보다 친근하게 다가서기 위해 제품명 대신 '레이'라는 애칭 마케팅을 시작했으며, 이번 CF에서 제품 캐릭터까지 선 보인 것이다.

삼성전자는 프린터 브랜드 사이트인 프리니티(www.prinity.co.kr)에서도 '레이'캐릭터를 활용한 만화 만들기 UCC(User Created Contents)를 공모 중이며, 캐릭터를 활용한 플래시 게임도 선보이고 있다.

이외에도 삼성전자가 강한 입지를 구축하고 있는 초소형 레이저 제품군을 소비자에게 친근하고 쉬운 이미지로 부각시키기 위해 대학생,주부,직장인 등으로 구성된 패널을 모집하는 등 마케팅 활동도 펼치고 있다.

삼성전자 국내영업사업부 손정환 상무는 "초소형 컬러레이저 프린터 CLP-300으로 컬러레이저 프린터 시장을 확장시킨 경험을 살려, 초소형 컬러레이저 복합기 역시 일반 소비자들에게 확대시키기 위해 업계 최초로 제품 캐릭터를 제작하였다"며 "삼성전자는 이번 캐릭터 마케팅 등 소비자 밀착 마케팅을 적극적으로 전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경민 기자 kk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