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니베라, 해외 농장 1000만평 시대 열어

최종수정 2007.06.13 09:22 기사입력 2007.06.13 09:20

댓글쓰기

유니베라가 최근 멕시코와 중국에 각각 46만평과 60만평 규모의 농장을 확보해 해외 농장 1000만평 시대를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유니베라는 이로써 러시아 연해주에 650만평, 멕시코 탐피코에 186만평, 미국 텍사스에 80만평, 중국 하이난에 130만평 등 전 세계 총 1046만평의 천연물 농장을 보유해 글로벌 천연물 기업의 위상을 갖추게 됐다. 

유니베라의 해외 농장은 여의도 면적의 4.1배 되는 크기로, 서울 강남구나 송파구와 맞먹는 면적이다.

지난해 4월 ㈜남양알로에에서 사명을 변경한 유니베라는 이번 농장 확대를 계기로 건강기능식품, 신약, 기능성화장품 등 천연물 소재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세계 시장 공략에 본격 나선다는 방침이다.

특히 북미, 유럽, 아프리카 공략을 위해 미국 텍사스 농장을, 중남미 공략을 위해 멕시코 탐피코 농장을, 아시아 및 오세아니아를 겨냥해 중국 하이난 농장을 3대 전략 거점으로 삼고 허벌라이프, 암웨이 등 세계적인 회사들과 경쟁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다.

노지선 기자 blueness00@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