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심대평 "노 대통령 거리의 투사처럼 행동"

최종수정 2007.06.13 12:09 기사입력 2007.06.13 12:09

댓글쓰기

비교섭단체 대표연설

국민중심당 심대평 대표최고위원은 13일 "국가 상징으로서의 대통령이 특정 정파의 수장을 자임하고 거리의 투사처럼 행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최고위원은 이날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국민의 눈과 귀를 틀어 막겠다는 독선과 오만으로 반민주적인 언론정책을 고집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헌법을 수호해야 할 대통령이 헌법을 능멸하고 헌법기관을 협박하고 있다"며 "탄핵위기의 노무현 대통령을 부활시킨 것은 '그놈의 헌법'이었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대선을 앞두고 한때 집권여당이었던 열린우리당이 와해되고 있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다. 100년 정당을 호언하며 창당한지 4년 만에 당을 깨는 사람들이 과연 통합을 말할 자격이 있냐"고 비판했다.

한나라당의 대선주자들이 공약에 대해서도 보수 포퓰리즘으로는 21세기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수 없다고 비판의 각을 세웠다.

심 대표최고위원은 "현실성 없는 대운하 공사나 감세정책이 21세기 한국 발전의 비전일 수는 없다. 국토를 파헤치는 토목공사나 효율성없는 세금 줄이기 정책으로는 앞에서 달리는 일본과 뒤에서 무섭게 추격해오는 중국과 인도의 '샌드위치' 상황을 극복할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각에서 제기된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남북정상회담은 북한의 핵 포기 이후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추진돼야 한다"며"국민생명과 재산이 걸린 안보문제를 대선 전략으로 활용하려는 시도는 역사와 민족 앞에 씻을 수 없는 죄를 짓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의 상황을 정치는 국민 부재·법치부재·노선불명, 경제는 부의 불균형·경기불황·국민 불만, 안보는 한미동맹의 불안·대북정책 불량·안보 불감 등 '3불시대'"라고 규정했다.

그는 이에 따라 '국가발전 전략구상 특위'(가칭)를 국회에 상설해 21세기에 부합하는 권력구조 개편 등 개헌문제, 향후 국가생존과 도약을 위한 국가전략산업 육성문제, 분열과 갈등을 치유하고 국민대통합 실현을 위한 문제, 민족의 공동번영을 추구할 수 있는 통일문제 등을 통합해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우리 사회의 모든 분야가 대립의 각을 낮추고 공존공영의 길을 모색해야 한다"며 이념,지역, 노사, 계층 등 모든 분야를 망라한 21세기 선진한국을 위한 '국민 대타협'을 제안했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