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美 의회 보복관세 부과 움직임에 경고

최종수정 2007.06.13 08:04 기사입력 2007.06.13 08:03

댓글쓰기

위안화 절상과 관련

중국 정부가 위안화 절상과 관련한 미국 의회의 보복 관세 부과 움직임에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AFP통신은 12일(현지시간) 친강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미 의회가 위안화 절상문제로  중국산 제품에 대해 보복 관세를 부과한다면 중국 정부는 이에 대응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미 의회는 이번주  중국이 의도적으로 위안화 환율을 절상하지 않고 있다고 판단,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0%의 보복 관세를 부과하는 법안을 상정할 계획이다.

미 상원 재정위원회는 "중국 정부의 환율정책이 시장을 왜곡시키면서 미국 제조업과 농업 부문에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의 대 중국 무역적자는 2325억달러를 기록했다. 

친강 대변인은 "위안화 절상에 대한 미 의회의 주장은 그들만의 기준에 따른 것일 뿐"이라며 "미 의회는 위안화 가치를 결정할 권한이 없다"고 강조했다. 위안화 절상 문제는 미 의회가 관여할 사항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날 친강 대변인의 발언은 중국의 지난 5월 무역흑자 규모가 전년동기대비 73% 늘어난 224억5000만달러로 발표된 직후 나왔다. 이같은 추세라면 올해 중국의 무역흑자는 지난 2004년보다 10배 늘어난 3200억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김한석 기자 han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