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행자부, 퇴출후보제 등 인사쇄신 방안 내놓아(종합)

최종수정 2007.06.12 15:49 기사입력 2007.06.12 15:47

댓글쓰기

정원 8% 인사대상...퇴출후보 2%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의 '철밥통 공무원' 깨기가 한창인 가운데 행정자치부가 중앙부처로는 처음으로 근무평점ㆍ다면평가에서 하위 2%에 속한 공무원을 '퇴출 심의대상'에 넣기로 했다.

행자부는 12일 본부 근무자 800여명을 대상으로 19명(2%)을 '퇴출후보'로, 64명(8%)을 '인사쇄신 대상자'로 각각 분류해 재교육을 실시하는 것등을 골자로 하는 인사쇄신 방안을 내놓았다.   

행자부에 따르면 부처 내 '인사쇄신위원회'(위원장 최양식 1차관)는 전직원을 대상으로 최근 2년간의 근무ㆍ다면평가 성적을 분석, 이  중 64명을 인사쇄신 대상자로 선별, 당사자들에게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형별로는 ▲ 재교육 10명 ▲ 재교육ㆍ카운슬링 9명 ▲ 심신치유 4명 ▲ 권고서한 1명 ▲ 복무쇄신 30명 ▲ 재배치 10명 등이다.

이 중 재교육과 재교육ㆍ카운슬링 대상자 19명은 '퇴출후보'로 분류돼 행자부 산하 지방혁신인력개발원에서 3개월동안 재교육을 받은 뒤 9월에 재배치ㆍ퇴출 여부를 결정받게 된다.

이들은 재교육 기간동안 변화적응 교육, 생산성 향상 교육, 장애인목욕ㆍ노인급식 등 공동체 봉사훈련을 받는다. 음주운전 경험자나 재무상태 불량자의 경우는 의사나 재무전문가로부터 치료 또는 카운슬링을 받게 된다.

인사쇄신 대상자 64명에 대해서는 대외비 이메일을 보내 근무ㆍ다면평가성적을 제시하고 오는 18일부터 재교육 및 재평가를 실시한다고 통보했다.

심신치유 대상자 4명은 정신과 또는 관련 전문의로부터 상담.치료를 받아야 하며, 장관 경고로 그친 권고서한 대상자는 향후 문제점이  개선되지  않을 경우 재교육 대상자로 분류된다.

 잦은 외부출장과 과도한 겸직, 지방세 체납 등으로 인해  '복무쇄신' 대상자로 분류된 30명에 대해서는 부적절한 처신을 즉각 시정할 것을 주문했다.

재배치 대상 10명에 대해서는 박명재 행자부 장관에 의해 비공개로 인사가 단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행자부의 이러한 움직임에 대해 최양식 인사쇄신위원장은 "무조건적 퇴출이 아니라 재활 기회를 먼저 부여했다는 점에서 인권보호에도 부합한다"고 강조했다.

정경진 기자 shiwall@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