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근혜 정수장학회 횡령·탈세 의혹 제기

최종수정 2007.06.12 15:32 기사입력 2007.06.12 15:30

댓글쓰기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정수장학회 이사장 재임시절 업무상 횡령, 탈세, 건강보험료 미납 등의 비리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부일장학회(정수장학회 전신) 설립자인 고 김지태씨의 차남 김영우씨는 12일 한나라당 당사에 설치된 대선후보 검증위원회를 방문, "박 전 대표는 98년 국회의원에 당선된 이후 사실상 정수장학회에 출근도 제대로 하지 않으면서 상근 이사장 자격으로 연 2억5000만원의 급여를 수령했다"며"업무상 횡령죄에 해당하지 않는지 검증해 달라"며 검증요청서를 제출했다.

김씨는 이어 "업무상 횡령죄는 공소시효가 7년"이라며 "이에 해당하는 것으로 판단된다면 (당이) 수사기관에 형사처벌을 의뢰해 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또 "박 전 대표는 상근이사장 재임 1년 9개월 동안 건강보험료 1335만원을 내지 않은 사실도 확인됐다"며 "탈세 의혹도 있는 데 과연 이런 분이 서민의 아픔을 이해하고 법질서를 세우자는 주장을 할 자격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김씨는 검증요청서 제출 후 기자들과 가진 간담회에서도 박 전 대표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그는 지난달말 박 전 대표가 "공익법인이어서 사회에 환원했는데 또 환원하라는 것은 정치공세"라고 발언한 데 실망해 직접 조사에 나섰다고 밝히고 "짧은 기간 조사해보니 박씨가 10년간 이사장을 하면서 사회사업을 한 것도 아니고 공적 재산에 기대어 호의호식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 정수장학회 이사장인 최필립씨에 대해서는 "(박 전 대표의) 이익을 대표하는 정도가 아니라 박씨가 시키는 대로 하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정수장학회 반환을 원하느냐, 박 전 대표의 대통령 당선을 막으려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지금도 장학회를 틀어잡고 주지 않는 데 대통령이 되면 내줄 리가 없다"고 대답했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