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 대통령과 언론인 맞짱토론 무산될듯

최종수정 2007.06.12 15:12 기사입력 2007.06.12 15:10

댓글쓰기

취재선진화방안을 놓고 노무현 대통령과 언론인. 언론단체등과 실시할 것으로 알려진 'TV 맞짱토론'이 무산될 위기에 봉착했다

한국기자협회가 12일 불참을 선언한데 이어 토론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언론단체와 언론인들이 참여에 소극적이기 때문이다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오는 14일로 날짜를 잡아 토론회 개최를 추진해왔는데, 섭외 과정에서 대부분의 언론단체와 언론인들이 마치 약속이나 한 듯 토론을 기피하거나 소극적으로 응하고 있다"며 "예정된 토론회가 정상적으로 진행되기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토론회를 제안한 우리의 취지는 국민들이 (기자실 개혁 문제에 대해) 올바로 판단할 수 있도록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함께 토론하자는 것"이라며 "이를 거부하는 것은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실망감을 드러냈다.

천 대변인은 "취재지원시스템 선진화방식 발표 이후 한달 동안 거의 모든 언론이 하루도 쉬지 않고 엄청난 지면과 전파를 할애해 비난과 비판의 융단폭격을 퍼부어왔다"며 "그럼에도 대통령의 토론 마저 이런 저런 이유를 달아서 회피하려 한다면 이는 아주 당당하지 못한 행위라고 생각한다"고 비난했다.

이어 "(언론인에게) 국민 앞에서 대통령과 토론할 자신이 없는지, 국민을 설득할 자신이 없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언론계 스스로가 언론자유의 본질적 문제, 국민의 알 권리와 직결된 중대한 문제라고 규정한 만큼 국민들이 현명하게 판단할 기회를 드려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언론계가 아무 조건없이 국민 앞에 토론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시간이 별로 남지 않았다. 언론단체들이 전향적인 태도로 임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기자실 개편 공사를 시작한 마당에 토론하는 것이 무슨 소용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전제 조건이 토론 불참의 이유가 된다고 보지 않는다"며 "사전 여론수렴의 성격을 가진 것은 아니지만 기본적으로 찬반 토론을 국민 앞에서 하자는 것으로, 자연스러운 의견수렴의 성격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