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동부 "민주노총 총파업 엄단할 것"

최종수정 2007.06.12 14:12 기사입력 2007.06.12 14:11

댓글쓰기

한ㆍ미FTA반대를 모토로 하는 민주노총의 정치 총파업에 대해 정부가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노동부는 12일 "불법 정치파업에 대해 (노조)집행부는 물론 강경투쟁을 부추기는 세력들에 대해 엄정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며 지도부는 민ㆍ형사상 책임을 피해갈 수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노동부는 또 "이번 총파업이 근로조건 개선과는 관계없는 정부정책ㆍ입법사항 관철 등을 목적으로 하는 정치파업이며 조합원들의 찬반투표도 거치지 않아 목적 및 절차상 명백한 불법파업"이라며 "총파업 계획을 철회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김성중 노동부 차관 역시 "(이번 파업이) FTA로 최대수혜를 받고, 근로조건이 좋은 완성차 부문에서 일어나는 것"으로 "이는 상대적으로 근로조건이 낮은 영세 협력업체 근로자들의 어려움을 도외시한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한미 FTA 체결저지와 비정규직법 반대 등을 이유로 오는 27~28일 산별연맹 총파업과 29일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민주노총 산하 금속노조 역시 25~27일 권역별 2시간 순환파업과 28일 4시간 파업, 29일 6시간 파업을 계획하고 있어 노ㆍ사ㆍ정간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정경진 기자 shiwall@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