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정위, 콘도회원권 소비자피해주의보 발령

최종수정 2007.06.12 11:59 기사입력 2007.06.12 11:59

댓글쓰기

무료 회원권 준다 속여…소비자 피해 급증

직장인 A씨는 한 영업사원으로부터 정부의 시정명령에 따라 예전에 위성항법장치(GPS)를 구입한 고객에 자동차 보험료를 환급해 준다는 전화를 받았다.

영업사원은 보험료 대신 10년 콘도회원권을 무료로 준다며 세금 명목으로 79만8000원을 내야 한다고 말했다.

A씨는 해당 금액을 카드로 결제하고 회원권을 받았으나 확인 결과 계약 내용과 달라 해약을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다.

무료 콘도회원권을 준다며 소비자를 현혹해 피해를 주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콘도회원권 구매 관련 소비자 피해 상담 건수가 지난 2005년 1095건에서 2006년 2286건으로 껑충 뛰었다. 올해 들어서는 5월말 현재 1535건이 접수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콘도회원권 관련 소비자 피해가 늘고 있어 소비자피해주의보를 발령했다고 12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피해 유형은 정부의 시정명령을 거론해 콘도회원권을 판매하는 경우, 무료통화권을 제공한다며 콘도회원권을 판매하는 경우, 신용카드 번호를 알아낸 후 콘도회원권 대금을 결제하는 경우, 청약철회를 방해하는 경우 등 크게 네가지다.

공정위는 10여개의 소형 콘도회사들이 텔레마케터를 고용하거나 위탁 계약을 맺고 콘도회원권을 속여 팔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 평균 피해액은 70만원대에 이른다.

공정위는 소비자 피해 사례를 더욱 면밀히 조사한 후 방문판매법 등 관련 법에 따라 처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정혜 공정위 소비자본부장은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무료라는 말에 현혹돼 충동적으로 계약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윤 본부장은 "계약 전 약관을 꼼꼼히 확인하고 신용카드 번호는 절대 알려주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또 대금은 신용카드로 할부 결제하고 해약 의사가 있을 경우 청약철회 기간(14일) 내에 콘도회사에 내용증명을 발송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재호 기자 haohan@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