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장인 90.3% '핑계대고 다른 일'

최종수정 2007.06.12 09:52 기사입력 2007.06.12 09:50

댓글쓰기

핑곗거리 1위는 '몸이 아파서'

직장인의 대부분은 직장생활에서 다른 일 때문에 핑계를 내세운 경험이 있으며 주로 건강 문제를 핑곗거리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취업포털 커리어(www.career.co.kr)에 따르면 최근 자사 회원인 직장인 1천872명에게 직장생활을 하면서 핑계를 댄 적이 있는지를 물은 결과 90.3%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들은 가장 많이 내세우는 핑곗거리(복수응답) '몸이 안 좋아서'(52.2%)를 1순위로 꼽았으며 '집안에 일이 있어서'(51.4%), '차가 막혀서'(23.4%), '중요한 선약이 있어서'(20.1%), '급히 처리할 업무가 많아서'(19.7%) 순이었다.

이밖에 '이번 달에 돈 나갈 데가 많아서'(7.3%), ;타 부서에서 마감일을 안 지켜서'(7.1%), '컴퓨터에 저장한 내용이 다 지워져서'(6.7%), '다른 사람이 실수 때문에'(6.1%) 등의 대답이 나왔다.

이들이 주로 핑계를 내세우는 경우는 '출근ㆍ회의 등에 지각했을 때'(22.5%), '불편한 자리에 참석해야 할 때'(18.6%), '갑자기 출근하기 싫어질 때'(17.0%), '하기 싫은 일이 주어졌을 때'(13.9%), '업무실적이 저조하거나 시간 내에 끝내지 못했을 때'(12.4%) 등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주로 핑계를 내세우는 대상은 직장상사(78.9%), 동료직원(13.6%), CEO(5.5%), 부하직원(0.7%) 순으로 조사됐다.

유윤정 기자 you@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