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권, '생리수당 지급' 실무검토 들어가

최종수정 2007.06.12 08:21 기사입력 2007.06.12 08:20

댓글쓰기

은행권이 미지급 생리휴가 근로수당에 대한 실무검토에 착수해 이르면 다음달부터 생리휴가 수당이 지급될 것으로 보인다.

12일 전국은행연합회 소속 금융기관들이 지난달 미지급 생리휴가수당 지급 관련 소송에서 상고를 포기한 한국씨티은행의 소송결과를 준용해 수당을 지급하기로 하고 개별적으로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도 지난주 각 지부에 공문을 보내 한국씨티은행 지급기준을 따르되 되도록 이달 중 미지급분을 지급할 것을 요구했다.

한국씨티은행은 2002년 6월부터 2004년 6월까지 재직한 여성직원을 대상으로 미사용 생리휴가일수에 해당하는 수당과 지연배상금을 지급한 바 있다.

금융권이 일단 생리휴가수당을 지급하기로 합의했지만 기관마다 대상자나 휴가일수 등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세부작업은 지부별로 진행될 예정이다.

또 은행권 공동 임금단체협상이 진행되고 있고 지급시기나 방법에 있어서도 은행별 입장차가 있을 수 있어 별도의 협의과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노조의 한 관계자는 "실무 협의 등으로 한달 이상 시간이 걸린다고 하더라도 다음달부터는 지급이 이뤄질 것"이라며 "다만 지급이 늦어지면 그만큼 지연이자가 부과되기 때문에 사측도 최대한 빠른 시일내 지급하는 쪽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은행권에서는 지난해 8월 한국씨티은행에 이어 외환은행이 지난해말 생리휴가 수당을 지급했다.

김부원 기자 lovekbw@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