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은행들 '이번엔 로또 전쟁'

최종수정 2007.06.12 08:21 기사입력 2007.06.12 07:21

댓글쓰기

은행들이 로또복권 새 사업자 선정에 적극 가담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무총리실 산하 복권위원회는 12월1일로 예정된 로또복권 운영사업자인 국민은행과 시스템 사업자인 코리아로터리서비스(KLS)의 위탁계약 만료를 앞두고 새로운 수탁사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를 냈다.

복권위는 다음달 6일까지 입찰 제안서를 마감하고 새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5년간 로또사업을 대행했던 국민은행은 이번 입찰에 참여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업계에서는 국민은행이 로또복권 사업에서 스스로 빠졌다기보다 입찰제한 조건에 걸려 참여하지 못하는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복권위는 입찰설명서에서 '정부로부터 소송 제기를 당하거나 보전처분 또는 그 밖의 강제집행을 받은 상태에 있어 향후 온라인 복권사업 시행에 지장을 초래할 업체'는 참여를 제한한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정부는 지난해 8월 로또복권 도입 당시 업무 관련자들이 KLS의 수수료를 과다 책정해 손해를 끼쳤다며 KLS 법인과 KLS, 국민은행 등을 대상으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낸 바 있다.

국민은행의 뒤를 이어서는 농협, 신한, 우리은행 등이 로또복권 사업에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은행과 신한은행 측은 현재 내부적으로 수익성과 입찰 참여 여부 등을 검토 중이다.

농협 역시 적극적인 참여 의사를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또복권 사업자에 선정된 은행은 당첨금 지급 업무 등을 맡게 되며 연간 수백억원대의 수수료를 챙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부원 기자 lovekbw@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