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BK 채권자', 李 상대 가압류 신청 사실 뒤늦게 확인

최종수정 2007.06.11 15:09 기사입력 2007.06.11 15:09

댓글쓰기

BBK 채무 책임 지위 인정돼 관심

이명박 전 서울시장이 '자신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부인했던 투자운용회사 BBK에 투자했던 회사가 투자금 회수를 위해 이 전 시장의 부동산에 가압류를 신청, 법원이 이를 받아들였던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이는 당시 이 전 시장이 BBK의 채무를 책임져야 할 법률상 지위에 있었다는 점을 법원이 인정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어 주목된다.

11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반도체 관련 업체 (주)심텍은 2001년 10월 이 전 시장을 상대로 35억 상당의 부동산 가압류 신청을 서울지법에 냈다.

당시 심텍은 "BBK에 투자금 50억원을 맡겼지만 이익금 포함 35억원을 돌려받지 못했다"며 김경준 옵셔널벤쳐스 전 대표와 이 전 시장를 '실제적 운영자'로 판단, 두 사람을 검찰에 고소했다.

법원은 가압류 신청 접수 다음날 '투자 계약 당시 채무자(이 전 시장)로부터 서명화된 보증을 받지 못한 이유'와 '채무자가 BBK에서 갖는 법률상 지위' 등을 소명할 것을 내용으로 하는 보정명령을 보냈다.

법원은 그로부터 열흘 뒤 심텍측의 신청을 받아들여 부동산 가압류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심텍은 2002년 1월, 김 전 대표로부터 35억원을 돌려받은 후 고소를 취하했다. 

유병온 기자 mare8099@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