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김중회 금감위 부원장 징역10년 구형

최종수정 2007.06.11 13:47 기사입력 2007.06.11 13:46

댓글쓰기

추징금 2억3500만원

2001년 골드상호신용금고 인수를 도와주는 대가로 김흥주 삼주산업 회장으로부터 2억3500만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로 기소된 김중회(58) 금융감독원 부원장에게 검찰이 징역 10년에 추징금 2억3500만원을 구형했다.

서울서부지검은 11일 열린 결심재판에서 "혐의에 관한 김흥주씨와 신상식 전 금감원 광주지원장의 진술이 일치하고 3000만원 출금계좌를 볼 때 혐의 사실이 충분히 인정된다"며 구형 이유를 밝혔다.

검찰은 또 "김 위원장이 누구보다도 청렴해야 할 금감원의 고위 간부로서 김흥주씨에게 빌붙어 각종 인사 청탁을 일삼은 것은 물론 증인들의 일관된 증언이 있음에도 전혀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바 일벌백계함이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 부원장측 변호인측은 "(김 부원장이 금품을 받았다는) 2000년과 2001년은 비리에 연루된 전임 국장이 자살하고 금감원에 대한 국민의 성토와 비난이 쏟아지던 때"라며 "감사를 집중적으로 받고 있던 김 부원장이 거액의 금품을 받았다는 건 상식적으로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김 부원장은 "김흥주씨의 거짓말로 모욕당해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결백을 주장한다"며 "재판부가 세상만사는 사필귀정이라는 걸 확인시켜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김 부원장은 금감원 비은행검사1국장으로 지내던 2001년 2월, 김흥주씨가 골드상호신용금고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사과상자에 담긴 현금 2억원을 전달받는 등 총 2억35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김 부원장에 대한 선고공판은 7월 6일 오전 9시30분 서울 서부지법에서 열린다.  

유병온 기자 mare8099@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