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친노그룹 독자 진로인가

최종수정 2007.06.11 12:09 기사입력 2007.06.11 12:09

댓글쓰기

열린우리당이 금주중 연쇄 집단탈당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와해국면에 처한 가운데 줄곧 당사수를 주장해온 친노그룹의 진로가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8일 초.재선 의원 16명의 탈당에 이어 정대철 그룹, 충청권 의원들의 집단탈당이 차례로 대기중인 상황이어서 우리당의 '빅뱅'은 이미 피할 수 없는 흐름이 됐다.

하지만 우리당의 깃발을 지키고 갈 친노그룹의 규모와 독자 대선후보 선출 여부도 6개월 앞으로 다가온 대선에서 또 다른 변수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범여권이 대통합을 추진하는 1차적 명분은 연말 대선에서 한나라당의 독주를 막고 1 대 1 대결구도를 만들어낸다는 것.

우리당에 잔류할 친노세력이 상당한 규모를 유지하고 독자적으로 후보를 선출해 대선에 임하게 된다면 30만-50만표 차이에서 승부가 판가름났던 역대 대선 결과를 감안할 때 결속력 강한 지지층을 갖고 있는 친노그룹이 승부를 가르는 '결정적인 2%'가 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대통합파 의원들의 탈당이 완료되면 우리당은 비례대표 23석을 포함해 40-50석 규모로 왜소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에 당 지도부가 비례대표 의원들을 제명 또는 출당 조치함으로써 발목을 풀어주면 20명 안팎의 친노성향 의원들만 남을 가능성이 크다.

잔류 우리당의 규모를 결정할 변수는 친노 대선주자들의 움직임과 창당을 앞둔 '통합민주당'의 친노의원들에 대한 입장이다.

우선 친노 주자들의 입장이 갈린다. 이해찬 전 총리는 일단 탈당 가능성보다는 최후까지 우리당을 지키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고 보건복지부 장관직 사퇴후 집필활동을 위해 '칩거'중인 유시민 의원도 잔류 가능성이 점쳐진다.

반면 한명숙 전 총리와 김혁규 의원은 당 지도부와의 교감하에 대통합의 대세가 잡히면 합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친노 후보군 대열에서 이탈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고 신기남 전 의장 역시 당 잔류와 대통합 합류 사이에서 고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친노 주자까지 탈당 대열에 합류할 경우에는 우리당은 유시민 의원 등 '개혁당' 출신 그룹을 중심으로 한 정당으로 재편될 것으로 보인다.

통합민주당측은 공식적으로는 '배제론'을 철회했지만 우리당 의원들이 한 명도 남김없이 참여하는 대통합에 대해서는 여전히 부정적이다. 누군가는 열린우리당에 남아 참여정부 국정에 대한 책임을 함께 져야 한다는 논리가 우세하다.

친노그룹 진로와 관련, 우리당내 친노성향 의원들 모임인 '혁신모임'은 오는 13일 회동을 갖고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