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설] 모두가 수긍할 검증을 기대한다

최종수정 2007.06.11 12:29 기사입력 2007.06.11 12:29

댓글쓰기

한나라당이 오늘 2007년 대선 경선 후보등록을 시작으로 공식적인 대선 레이스의 막을 열었다. 대선주자 ‘빅2’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과 박근혜 전 당대표는 등록기간 첫날 후보등록을 마치고 마침내 ‘퇴로 없는 일전’에 돌입했다. 현행 선거법상 경선후보로 등록하면 경선 결과에 불복해 대선에 독자출마하는 것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한나라당의 최대 ‘불확실성’으로 여겨졌던 ‘불복과 분당’의 논란은 종지부를 찍게 된다.  

이 전시장은 ‘일하는 지도자’라는 모토와 경부운하와 ‘7·4·7공약’을 내세워 그동안 꾸준히 유지하여온 대세론을 살려 나가겠다고 출사표를 던졌고 박 전대표는 ‘5년안에 선진국 진입, 믿을 수 있는 대통령’을 슬로건으로 ‘줄·푸·세정책’과 열차페리를 약속하며 확고한 20%대의 지지율을 기반으로 역전승 하겠다고 선언했다.

 문제는 검증이다. 경선의 흐름을 좌우할 최대변수로 떠오른 이른바 ‘이명박 X파일’에 대한 공방과 새로이 불거질 박 전대표에 대한 자료등 경선과정이 암초가 곳곳에 도사리고 있다.

이 전시장에 대해서는 이미 투자운용회사 BBK 관련의혹과 ‘다스’의 실질 소유주 의혹, 도곡동 부동산 차명 의혹들이 제기되었고 과거 선거법 위반 전력과 범인 도피의혹, 병역면제‘ 재산 8000억설 형성 과정등이 검증되어야 할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박 전대표는 현재 뚜렷이 제기된 것은 없지만 이 전시장측은 박대표측에서 계속 문제를 제기하면 정수장학회 강탈의혹, 과거 최모목사와의 사적 관계, 육영재단 운영등을 들춰내겠다는 것이다.

한나라당 지도부는 제기되는 의혹들을 당검증위에서 풀어 주길 바라고 있지만 양측의 의혹 제기는 위험수위를 넘어서고 있다. 그렇다고 덮고 가기엔 너무 중대 사안이다.

유권자들은 ‘~카더라’식의 폭로로 경선이 진흙탕싸움이 되길 바라진 않지만 정권교체라는 명분으로 검증이 용두사미식으로 끝나는 것도 바라지 않는다. 국민 모두가 수긍할 수 있는 속시원한 검증을 한나라당이 하여주길 기대한다.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