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인기 민주당 부대표 중도개혁진영 대통합해야

최종수정 2007.06.11 12:09 기사입력 2007.06.11 12:09

댓글쓰기

노 대통령 중도개혁 세력 결집 막지 말아야

최인기 민주당 부대표는 11일 "중도개혁진영의 대통합을 위해 대선 단일후보를 내세워 한나라당 후보와 일대 일로 맞서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의원은 이날 국회 비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통해 "중도통합민주당은 중도개혁세력의 대통합에 앞장서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중도통합민주당의 문호는 활짝 열려있다. 수구세력에 이 나라 정치를 송두리째 넘겨주기를 원치 않는 모든 세력은 중도통합민주당으로 모이길 바란다"면서 "이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수구세력을 제외한 모든 사람의 책무다"고 강조했다.

최 부대표는 또 "노무현 대통령은 중도개혁 세력의 결집을 막지 말고 이 같은 역사적 과업을 위해 대통령으로서의 책무를 의연하게 수행해주길 바란다"면서 "노 대통령이 다시 선거에 개입해서는 안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판정을 부정하는 것은 국기문란이자 헌법을 무시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관련 최 부대표는 "무역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가 세계 모든 국가와 FTA를 체결하는 것에 반대하지 않지만 한미 FTA의 경우 피해대책 마련해 한다"면서 "국민적 공감대 형성 이후 비준동의안 찬성 여부를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반대 입장을 밝혔다.

그는 아울러 "정부가 2.13 합의 이행을 이유로 40만t의 대북 쌀 지원을 연기한 것은 잘못됐다"며 "정부의 연계론은 한나라당식 상호주의에 불과하며 쌀 지원은 인도적인 차원의 문제로, 가능한 빨리 지원해야한다"고 말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