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나라 김기현 의원, '보복폭행' 수사 의혹 제기

최종수정 2007.06.11 12:09 기사입력 2007.06.11 12:09

댓글쓰기

한화 측에 수사 첩보 노출됐을 가능성 있다

한나라당 김기현 의원이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보복폭행과 관련해 "경찰의 수사 첩보가 한화측에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을 폈다.

김 의원은 10일 국회의 대정부 질문에 앞서 낸 보도자료에서 "서울경찰청에서 남대문서로 첩보 이첩 명령이 내려간 3월 26일, 김 회장이 외교관 여권을 이용해 출국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는 첩보 이첩 사실이 한화측에 유출됐을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의혹 제기 이유를 밝혔다.

한화 측은 이에 대해 "(김회장의 출국은) 2011년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대구 유치와 2014년 동계올림픽 평창 유치를 위해 그리스 대통령과 올림픽 위원장 등을 만난 것"이라며 "오래 전부터 잡혀왔던 일정으로 보복 폭행 수사와는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한편 김 위원은 "벤쿠버 총영사관의 경찰주재관이 맘보파 두목 오모씨 아들의 캐나다 소재지를 파악할 수 있는 방법을 경찰청장에게 보고했으나 경찰은 오씨를 체포하려는 노력을 하지 않았다"며 경찰의 '부실 수사 논란 혐의'도 추가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현지 경찰 주재관이 5월8일 경찰청장에게 '오씨의 장남이 유학 목적으로 2005년 1월1일~2007년 7월 30일까지 병역 의무자 국외여행허가를 받았다'며 '병무청에 2004년말 제출했을 것으로 보이는 허가 신청서를 확인하면 소재지를 추적할 단서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을 냈다. 

김 의원은 또 "경찰청이 5월 18일 캐나다측 인터폴에 오씨가 캐나다를 통해 곧 태국으로 도피한다는 첩보를 통보했지만, 우리측 태국 총영사관 주재관에게는 오씨에 대한 소재지 파악 지시조차 내리지 않았다"며 "경찰에 오씨 체포 의지가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이에 대해 "김 위원이 거론한 첩보는 입수된 즉시 하달ㆍ통보돼 수사에 활용됐다"며 "오씨가 도피처로 택할 것으로 보이는 태국이나 스위스에 입국시 통보조치를 요청한 바 있고, 캐나다에도 오씨 체포와 송환을 요청한 상태"라고 해명했다.

유병온 기자 mare8099@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