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월 임시국회 공무원 복장 문제로 고민

최종수정 2007.06.11 12:09 기사입력 2007.06.11 12:09

댓글쓰기

6월 임시국회를 맞아 상임위원회 출석 등 각종 국회 행사에 출석해야 하는 공무원들이 업무외적인 '복장 문제'로 고민아닌 고민을 하고 있다.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간 넥타이를 매지 않아도 되는 '하절기 간소복 기간'이 시작됐지만 공무원들이 간소복을 입고 국회에 출석하는데 대해 국회측에선 탐탁치 않게 생각하는 분위기가 있기 때문이다.

정부의 한 고위공무원은 "아직도 '시대에 뒤떨어진' 일부 국회의원들이 넥타이를 매지 않은 공무원을 향해 '국회를 뭘로 보고 넥타이를 매지 않느냐'고 질타하는 일이 허다하다"고 불평했다.

이 공무원은 "그래서 상임위 등 국회의 각종 행사에 참석해야 하는 공무원들은 간소복 규정에도 불구하고 한 쪽 주머니에 넥타이를 넣고 다닌다"면서 "아침 일찍 부처 사무실로 출근할 때는 '노타이' 차림이었다가 국회에 출석하기 직전 넥타이를 맨다"고 실토했다.

지난 96년부터 도입된 공무원 하절기 간소복 규정에 따르면 하의의 경우 정장바지 또는 면바지를 허용하고 있으며, 상의의 경우 노타이 원칙하에 정장, 콤비, 점퍼, 남방셔츠, 티셔츠, 니트웨어 등 허용의 폭이 넓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