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靑 헌법소원 검토는 대선개입 시나리오 "

최종수정 2007.06.08 12:09 기사입력 2007.06.08 12:09

댓글쓰기

한나라당은 8일 "청와대가 노무현 대통령 선거중립 의무 위반 결정에 대해 헌법소원을 검토하겠다는 것은 계획된 대선개입 시나리오"라고 주장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이날 현안관련 브리핑에서 "청와대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노 대통령 선거중립 의무 위반 결정에 불복해 법적대응을 검토하겠다는 것은 대선 개입을 넘어 '대선 공작'을 계속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나 대변인은 “'계획된 연설'→'선관위 압박'→'법적대응 불사'는 선관위의 결정을 이미 예상한 준비된 시나리오”라고 덧붙였다.

그는 "청와대는 이번 선관위 결정은 법률적 차원에서 애당초 헌법소원이나 권한쟁의심판의 대상조차 되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억지와 떼쓰기를 계속하며 논란을 이어가겠다는 것은 최대한 시간을 벌면서 참여정부평가포럼 연설 같은 ‘의도적 도발’을 계속하겠다는 속내"라고 지적했다.

그는 "노 대통령은 국민에게 사과하고 더 이상 선거중립 위반 행위가 없을 것임을 약속해야 한다. 국민이 대통령에게 제발 헌법만은 지켜달라고 사정하고 있다"며 "노대통령은 대선개입 음모를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 대변인은 이어 열린우리당 초재선의원 16명이 집단탈당을 경행한 것과 관련, "그들은 얼마전까지만 해도 원내과반수가 넘는 집권여당 의원들이었다. 지역주의를 배제하겠다고 민주당을 깨고 나갔던 분들이었다. 그 분들의 명분, 원칙, 책임은 또 어디로 ‘탈출’했는지 궁금하다"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양당체제를 내세우나 정작 양당체제를 깼던 세력이 그들이었고 대통합을 주장하나 분열과 분파를 일삼는 세력도 그들"이라면서 "열린우리당을 ‘탈출’하는 의원들은 국민앞에 사과하고 국회의원직을 사퇴하는 것이 그나마 자기명분이라도 지키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